가정문제부부의 다른 양육 스타일로 어려워요

사교육걱정없는세상
2020-09-11
조회수 336

Q. 네 살 아들 키우는 중입니다

양육에 있어 부부가 보조를 맞춘다는 게 뭘 까요?

현명한 엄마가 된다는 건 뭘 까요?

맺고 끊는 게 분명해야 한다는 것은 또 뭘 까요?


요즘 들어 아들이 부쩍 떼쓰고 울면서 저에게 매달려요. 남편이 위에 말한 세 개가 전혀 안 된다고 저에게 뭐라고 해요. 단호해야 할 때와 아닐 때를 전혀 구분 못 한다고 굉장히 짜증 내요.


사실 저는 전혀 모르겠어요. 단호해야 할 때도 구분 안 되고, 대화할 시기인지 그냥 한마디만 딱 해야 하는 시기인지도 어려워요. 친구 같은 엄마는 왜 안 좋은지 판단 이 안 서요. 최대한 대화로 풀고 아이 입장에서도 생각해보고 기다려 주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아이에게 질질 끌려다닌다고 뭐라 하니, 어이가 없어요. 어떻게 해야 하는 건가요? 부부가 양육에 있어 이렇게 안 맞다 보니 계속 갈등이 커져요. 어렵네요.


A. 4세 아들이 부쩍 떼쓰고 울고 엄마한테 매달리고 하는군요.

부쩍~~~이라고 표현하신 걸 보면 이전보다 심해졌다고 느끼시는 것 같아요.

4세 아이의 일반적인 특징을 정리해보면, 언어능력이 발달하면서 이해력이 상승하고 상황 이해도 잘합니다. 자기 의견이 생겨서 “내가 할 거야!” “싫어.” 표현도 많아지고요. 이때가 생활 질서나 기준 같은 규칙을 배워야 하는 때입니다. 사춘기 이후의 아이들에게는 “ㅇㅇㅇ 해줄래?” 하고 의견을 물을 수 있지만, 4세 무렵의 아이에게 생활 질서나 규칙을 배우게 하기 위한 훈육은 협상이 아니라 분명하게 가르쳐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위험한 곳에 올라가려는 아이에게 “위험해! 올라가면 안 되는 거야.” 이렇게 단호하게 지시하면서 태도는 다정하게 말입니다. “거기 올라가면 위험하지 않을까?”와 같이 애매한 표현이나 판단의 여지를 주지 않고, 안 되는 것은 단호하고 일관성 있는 태도로 절대 안 된다는 것을 알려줘야 합니다. 위의 상황에서 엄마는 ‘안 된다’ 하고, 아빠는 ‘괜찮다’ 한다면, 아이는 혼란해 하거나 누구 말을 들을지 눈치를 보게 됩니다.


그러면 이제부터 상담요청하신 내용에 대해 얘기해볼까요?

부쩍~~ 떼쓰는 4세 아들 때문에 엄마 본인이 많이 힘드실 상황인데 힘들다고 안 하셨어요. 떼가 늘고 엄마한테 매달리는 아이가 걱정이라고도 안 하셨어요.  상담문의에서 보면,

- 남편으로부터 육아 방식에 대해 비난을 받는 것,

- 내가 뭘 잘못하고 있다는 건지 납득할 수 없는 것,

- 엄마 아빠가 같은 태도로 아이를 키워야 한다는 데 대립하고 있는 지금의 상황이 정말 속상하고 더 힘들다는 것입니다.


조금 정리하면,

- 친구 같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남편은 현명한 엄마가 되어야 한다고 한다.

- 최대한 대화로 풀고 아이 입장에서 생각해보고 기다려줘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 남편은 단호해야 할 상황에 어이없을 정도로 애한테 질질 끌려다닌다고 한다.

- 남편은 육아 방법이 충돌할 때 굉장히 짜증을 내고 있지만, 양육에 있어서 부부가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생각한다.

- 정말 어떻게 해야 같은 목소리로 양육하는 건지 궁금하다.

남편분도 아내분도 아이를 키움에 있어 함께 맞추고 싶어 합니다.


엄마와 아빠 모두 아들을 위하는 마음이 누가 더 큰가로 구분할 수 있겠어요? 같은 마음이죠! 비난하는 입장이나 비난을 받는 입장이나 실은 아이를 위하는 마음이 시작이었는데, 다투다 보면 내가 더 아이를 위하고 내가 생각한 방법이 바르다고 생각하죠. 아이를 위하는 한마음이지만, 무엇을 염두에 두고 있는지 우선순위나 정도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는 것이죠.
한쪽은 당황할 정도로 큰일로 여기는데, 그게 뭐 그리 대단하다고 야단인지 모르겠다고 보는 거죠. 같이 중요하게 보는 것도 그렇게 중요하지 않았네 하고 알게 되는 것도, 시간이 필요한 일이고 당사자가 받아들일 때까지 기다릴 일이라 생각해요. 왜? 그렇게 생각하고 판단하는지 물어봐야 알 수 있어요. 아이와 관련된 상황에서 어떤 것을 보고 나서 이런 생각이 들었고, 그런 시각에서 이런 판단을 했다고 얘기 해야 같은 관점에서 보려는 시도를 할 수 있어요. 물론, 물어보고 들어도 “100% 당신이 맞아요. 그렇게 해요.”라고 바로 수긍하기는 어렵지요.


아이의 안전에 관련되거나 타인에게 해를 끼치는 경우에는 ‘절대 안 된다’는 것을 알려줘야 하지만, 그 외의 일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노력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육아 스타일은 각자의 성장 과정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서 부부가 서로의 성장 과정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육아 방법에서의 차이를 거부감 없이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대립하고 충돌하면서 감정이 나빠지게 되기 전에, 상황에 대한 서로의 의견을 표현하고 결정한 사항에 대해 적절한 방법을 이야기 나누면서 자연스럽게 맞추고 있는 서로를 발견하게 될 거로 생각합니다.

잘잘못을 따지고 가리고 하느라 정작 아이를 위한 협력이 뒷전이 되지 않도록 의견을 표현하세요! “생각해보니 당신 의견이 더 적절하네.”라는 피드백을 받을 수도 있고, 배우자에게 먼저 말씀할 수도 있어요.


의견을 표현해서 배우자에게 생각해볼 시간의 여지를 주기!

배우자의 의견을 유연하게 받아들여 보기!

시도해 보세요. 응원합니다.

0 0

사단법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사업자번호 356-82-00194 ㅣ 대표 송인수

호스팅제공자 : (주)누구나데이터 | 

개인정보보호 관리 책임자 : 백성주 

| 팩스 : 027974484

국세청 상담/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