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체제](분석보도) 영재학교 과학고 의·약학계열 진학자 83명 중 수도권 출신 59명. 71.08% 차지해….

2023-10-06
조회수 800

■ 2023년 고입 결과에 따른 교육격차 분석 보도자료(2023.10.06.)

 

영재학교 과학고 의·약학계열 진학자 83명 중 수도권 출신 59. 71.08% 차지해

지난 5월 강득구 의원실과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사교육걱정)은 출신지역에 따른 대학입시 교육격차를 분석하였고상황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적 반향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https://bit.ly/3RRyLcm). 서울대 및 전국의대 정시전형 합격자 5명 중 1명이 강남3구 출신이었다는 결과를 통해 대한민국 교육격차가 얼마나 심각한지를 확인하였습니다나아가 고교입시 단계에서도 교육격차가 어떻게 구조화되어 가는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었습니다이를 위해 강득구 의원실과 사교육걱정은 교육부로부터 관련 자료를 전달받았고세부 내용을 분석하였습니다그 결과를 다음과 같이 발표하고자 합니다.

 

먼저 살펴볼 것은 전국 영재학교 신입생들의 출신지역입니다. 2024학년도 합격자 820명 중 564명이 수도권 출신이었습니다그 비율이 무려 68.5%에 달합니다대구과학고대전과학고의 경우 해당 지역 학생은 정원의 25%에 불과했지만수도권 출신은 40.4%, 38%에 달했습니다거점별로 영재학교가 존재하는 것은 각 지역의 영재를 육성하기 위해서입니다때문에 현재와 같은 수도권 출신의 쏠림현상은 지역 교육격차를 유발하는 심각한 문제이며 정부 차원의 강력한 대책이 필요한 일입니다앞서 교육부는 이 문제를 인지하고 지역균형 선발전형을 확대하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지만선발 비율을 학교장 자율에 맡겨 버림으로써 실효를 거두지 못하였습니다광주과학고처럼 지역인재 선발을 50% 이상 의무화하는 등 실제적인 정책의 개선이 필요합니다게다가 앞선 두 학교의 경우에 23학년도 대입에서 졸업자의 16.12%, 18.18%가 의·약학계열에 진학하는 행태를 보이는 등 이공계 인재 양성이란 설립 목적을 벗어나여러 측면에서 학교의 설립취지가 무색해져 있는 상황입니다

 

‘2022~2023학년도 영재학교·과학고 의·약학계열 진학자 비율은 그 심각성과 불법성에 관해 또 다른 경각심을 줍니다. 2023학년도 의·약학계열 진학자 83명 중 수도권 출신이 무려 59명이었습니다. 71.08%를 차지하는 수치입니다. 2022학년도의 경우는 더욱 심각했습니다. 71명 가운데 57명이 수도권 출신이었습니다. 80.28%라는 비정상적인 수치입니다이러한 경향은 수도권과 지방의 교육격차에 대한 우려를 넘어특히 수도권 출신 비율을 살펴보았을 때 영재학교와 과학고가 결국 의·약학계열로 진학을 위해 악용되고 있음을 직시하게 합니다때문에 교육부는 현 세태에 대해 전반적인 점검에 임하고실제적인 제도 개선을 수행해야합니다방안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그 예로 한국과학영재학교의 경우 의·약학계열을 지원하기만 해도 징계 및 졸업을 유예하는 조치를 통해 학생들의 의·약학계열 이탈을 막고 설립목적을 이행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났습니다역시 교육부의 개선 의지가 요구되는 지점입니다.

관련 경향은 일부 전국단위자사고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납니다민사고와 상산고의 경우 강원도와 전라북도에 소재한 학교임에도 학생의 70% 가까이는 수도권 출신들이었습니다. 2023학년도의 경우 민사고 신입생 156명 중에 119명이상산고 신입생 344명 중에 226명이 수도권 출신이었는데 총 정원의 76.28%와 65.69%를 차지했습니다.

이처럼 영재학교와 과학고그리고 전국단위 자사고의 사례가 수도권과 지방의 교육격차를 보여준다면, ‘서울소재 외고·국제고 입학생의 출신중학교 지역별 현황은 동일한 지역 내에서도 경제력 격차에 따라사교육 격차에 따라 고교 진학 격차가 발생함을 확인시켜 줍니다. 2023학년도 서울소재 외국어고·국제고 신입생 1486명을 살펴보면강남 3구 학생들이 321명으로 정원의 21.6%를 차지하고 있습니다또 다른 사교육특구인 노원구·양천구까지 포함하면 무려 40%(593, 39.9%) 가까운 비중으로 사교육특구 지역 출신들이 외고·국제고를 선점하는 실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이러한 상황은 과연 고교 다양화 정책이 본연의 취지대로 가고 있는 것인지학생과 학부모의 선택권을 진정 보장해 주는 정책인지따져 물어야 합니다.

이제는 점검이 필요한 때입니다대학에서도 고교에서도 대한민국 교육격차는 나날이 심각해져가고 있습니다정부가 현 상황을 방치할 경우 국민들에게 교육을 위해 하루라도 빨리 수도권으로 옮기라는 메시지를 던지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교육과정 다양화라는 미명아래 도입된 교고다양화 정책이 오히려 고교서열화를 부추기고 교육격차를 심화시키는 병폐가 되었습니다. ‘교육과정의 다양화라는 목적은 고교학점제를 통해 모든 학생들이 누려야 할 교육적 가치입니다현재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통해 고교의 종류가 명시되어 있어 정부의 정책 방향에 따라 얼마든지 고교의 종류 및 정책의 개폐가 뒤집힐 수 있는 상황입니다이는 교육제도의 기본적인 사항은 법률로 정한다는 헌법 제31조 제6항의 교육제도 법정주의를 위반하는 것이기도 합니다따라서 고교서열화 해소 정책을 안정적으로 이행하고 모든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경험을 제공하며 헌법적 가치를 준수하기 위해서 정부와 국회는 고교체제를 단순화하면서도 그 유형과 종류를 명시하는 초중등교육법 개정에 나서야 합니다사교육걱정은 정부와 국회가 학생과 학부모들의 혼란과 고통을 인식하여 수직적 고교서열화와 교육 불평등을 해결하는 일에 앞장설 때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2023. 10. 6.
국회의원 강득구

()사교육걱정없는세상


※ 문의 

정책대안연구소 정책위원 장승진(02-797-4044/내선번호 506)

0 0

사단법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ㅣ사업자번호 356-82-00194ㅣ공동대표 신소영 나성훈

ㅣ이사장 송인수 ㅣ (04382)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62길 23 유진빌딩 4층

ㅣ문의 02-797-4044 noworry@noworry.kr개인정보처리방침

호스팅제공자 : (주)누구나데이터 | 개인정보보호 관리 책임자 : 김용명 | 팩스 : 02-797-4484

Copyright 사단법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 All Right Reserved.


사단법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사업자번호 356-82-00194 ㅣ 대표 신소영, 나성훈

호스팅제공자 : (주)누구나데이터 | 

개인정보보호 관리 책임자 : 김용명 

| 팩스 : 027974484

개인정보처리방침